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IBS, ‘면역질환 개선 프로바이오틱스’ 기술이전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IBS, ‘면역질환 개선 프로바이오틱스’ 기술이전
작성자 커뮤니케이션팀 등록일 2019-12-27 조회 790
첨부 jpg 파일명 : thumb.jpg thumb.jpg

IBS, ‘면역질환 개선 프로바이오틱스’ 기술이전

IBS, 2019年 총 200억 원 규모 기술이전 성과 올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면역 및 염증성 질환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 프로바이오틱스 기술을 이뮤노바이옴㈜(대표이사 임신혁)에 이전했다. 기술이전계약 체결식은 지난 17일 대전 IBS 본원에서 열렸다.

IBS-POSTECH-이뮤노바이옴은 17일 대전 IBS 본원에서 기술이전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상우 POSTECH 산학협력단장, 임식혁 이뮤노바이옴 대표이사, 노도영 IBS 원장.
▲ IBS-POSTECH-이뮤노바이옴은 17일 대전 IBS 본원에서 기술이전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상우 POSTECH 산학협력단장, 임식혁 이뮤노바이옴 대표이사, 노도영 IBS 원장.

이전된 기술은 신생아의 분변에서 주로 발견되는 비피도박테리움 비피덤 유래 프로바이오틱 균주 관련 기술이다. IBS 연구진은 모유수유를 한 어린아이들이 아토피 피부염 등 면역과민 질환 발생이 적다는 점에 착안해 관련 연구를 시작한 바 있다.

이 균주는 면역반응을 활성화시키거나 억제시켜 균형을 유지하는 조절T세포(Treg)를 유도할 뿐만 아니라, 면역활성물질인 베타글루칸(β-1-6-glucan)을 생산한다. 향후 균주를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면역 및 염증성 질환 개선용 건강기능성 식품이나 의약품, 조절T세포를 유효성분으로 하는 세포치료제 등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IBS는 면역항암제,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 등 다양한 기술의 이전을 통해 기초과학 연구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로 이어지도록 노력해왔다. 이번 기술이전을 포함해 2019년 한해에만 계약총액 200억 원 규모의 기술이전 성과를 올렸다.

노도영 IBS 원장은 “이번 기술이전은 과학적 호기심에 의해 시작된 기초연구가 인류의 행복과 사회 발전에 공헌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인류의 미래를 밝히기 위한 기초연구를 충실히 수행하는 동시에 다양한 기술이전 사례를 발굴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IBS 커뮤니케이션팀
권예슬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최지원   042-878-8088
최종수정일 2020-04-24 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