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기후모델과 고고학자료로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해결

- 슈퍼컴퓨터 알레프(Aleph)로 200만년전 기후 분석, 네이처誌 게재 -

기초과학연구원 기후물리연구단 연구팀이 독일, 스위스 연구진과 함께 기후 변화와 인류 진화 사이의 연관성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기초과학연구원이 보유한 슈퍼컴퓨터 ‘알레프(Aleph)를 활용하여 창출되었으며,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네이처(Nature)에 4월 14일 게재되었다.

기후 변화가 인류 진화에 영향을 준다는 것은 화석과 고고학적 증거들을 통해 제시되어 왔으나, 인류화석 유적지 근처의 기후와 관련된 자료가 부족하여 기후 변화의 영향을 명확히 규명하는 것은 오랜 난제로 남아있었다. 이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단은 기후모델링, 인류학, 생태학 전문가 연구진을 구성하고 다각적인 측면에서 기후 변화가 인류 진화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였다.

연구단은 대륙 빙하와 온실가스 농도, ‘천문학적 변동*을 강제력*으로 이용하여 기후 모델링을 수행하였으며 이를 통해 과거 200만년의 기온과 강수량 등의 기후 자료를 생성하였다.

* 천문학적 변동: 밀란코비치 이론에 의한 지구의 자전축과 공전궤도 변화로 지구가 받는 태양에너지의 양을 변화시켜 기후 변화를 야기함. 1) 세차 운동: 지구 자전축의 흔들림은 약 2만 1천년 주기로 변동, 2) 자전축 기울기 변화: 기울어짐은 약 22~24.5°사이를 오가며, 약 4만 1천년 주기로 변화, (3) 공전 궤도 이심률 변화: 타원 궤도의 형태 변화는 약 10만년과 40만년 주기로 변동함.

* 강제력: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요인들의 영향력

공동 연구를 통해 과거 200만년 동안 아프리카, 유럽, 아시아 3,200개 지점의 인류 화석과 고고학적 표본을 포함하여 인류 역사에 대한 가장 포괄적인 편집본을 만들었다. 기후 자료와 식생, 화석, 고고학 자료들을 결합하여 현대 인류의 조상인 ‘호미닌*’종이 시대별로 살았던 서식지를 추정할 수 있는 시공간 지도를 구축하였다.

* 인간의 조상으로 분류되는 종족으로 본 연구 논문에서는 크게 5개의 그룹으로 나뉨 : (1) 호모 사피엔스, (2)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 (3) 호모 하이델베르겐시스, (4) 호모 에렉터스, (5) 호모 에르가스테르와 호모 하빌리스

연구진은 고대 인류종이 서로 다른 기후 환경을 선호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서식지가 2만 1천년에서 40만 년까지의 시간 주기에서 발생한 천문학적 변동으로 인한 기후 변화에 따라 모두 이동되었음을 밝혔다.

우선, 연구진은 지난 200만년 동안 변화하는 기후와 식량 자원에 인류가 어떻게 적응해 왔는지를 설명하였다. 200만 – 100만 년 전 초기 아프리카 인류는 안정적인 기후 조건을 선호하여 특정 지역에만 서식하였다.

하지만, 80만년 전의 ‘큰 기후 변화* 이후 호미닌 종의 하나인 ‘호모 하이델베르겐시스’더 다양한 범위의 식량 자원에 적응하였으며, 덕분에 하이델베르겐시스 종은 유럽과 동아시아의 먼 지역까지 도달 할 수 있었다.

* 약 100-80만년 전후를 기점으로 빙하기-간빙기의 주기가 약 4만 1천년에서 10만년 주기로 바뀌며 더 춥고 오래 지속되는 방하기를 발생시켰던 기후 변화

또한, 연구진은 다른 호미닌 종이 접촉하여 같은 서식지 내에 혼재 할 수 있는지를 조사하였고, 5가지 호미닌 집단의 족보를 도출하였다. 이를 통해 현대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가 30만년 전 아프리카 개체군인 후기 ‘호모 하이델베르겐시스’로부터 유래하였음을 추정하였다.

이번 연구로 재구성한 기후 기반 혈통은 유전자 정보나 인간 화석의 형태학적 차이 분석에서 얻은 최근의 추정치와 매우 유사한 결과이다.

본 연구는 인간 기원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을 해결하기 위해 고 기후 모델 시뮬레이션 자료를 활용함이 의의가 있다. 특히, IBS 윤경숙 연구위원은 슈퍼컴퓨터 알레프(Aleph)를 통해 역대 최고로 긴 기후 시스템 모델* 시뮬레이션을 완료했다.

* 대기-해양-해빙-지면 과정이 결합된 전지구 기후 시스템 모델로 여러 가지 지구계의 특징을 포괄적으로 시뮬레이션할 수 있음.

이는 지난 200만 년의 지구 환경 역사를 다루는 최첨단 기후 모델을 사용한 최초의 연속적 시뮬레이션이다. 대륙 빙하의 증감, 과거 온실 가스의 농도 변화, 천문학적 변동에 따른 기후 반응과 약 100-80만년전 발생한 빙하기-간빙기 주기의 뚜렷한 기후 변화를 담아낸다.

연구를 이끈 악셀 팀머만 단장은 “이번 연구는 기후가 우리 호모 종의 진화에 근본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을 증명한다.”며, “현재 인류가 지금의 우리일 수 있었던 것은 인류가 과거 기후의 느린 변화에 수천 년 이상 적응해 왔기 때문이다.”라고 연구 의미를 밝혔다.


호미닌 종족별 생존 시기 및 서식지
[그림 1] 호미닌 종족별 생존 시기 및 서식지
IBS 기후물리 연구단의 새로운 고기후 모델 시뮬레이션과 화석 및 고고학 자료를 종합해 계산한 호모 사피엔스(왼쪽 보라색음영), 호모 하이델베르겐시스(가운데 빨간색음영),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오른쪽 파란색음영)의 선호 서식지이다. 음영 값이 옅을수록 서식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입된 날짜는(1ka= 1950년 기준으로 1000년 전) 연구에 사용된 가장 최근의 화석과 가장 오래된 화석의 나이를 나타낸다.


  • [ZDNet Korea] 슈퍼컴퓨터로 200만년 기후 변화 추적...인류 기원이 보였다
  • [중부매일] 기후모델과 고고학 자료로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해결
  • [충남일보] IBS, 기후모델과 고고학 자료로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해결
  • [교수신문] 부산대 연구팀, 기후모델과 고고학자료로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해결
  • [한국강사신문] 부산대학교 팀머만 교수팀, 기후모델과 고고학자료로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해결
  • [부산일보] 부산대학교 팀머만 교수팀, 기후모델과 고고학자료로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해결
  • [LG헬로비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후모델과 고고학자료로 인간진화 수수께끼 해결"
  • [이웃집과학자] 기후모델과 고고학자료로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해결
  • [매일경제] 호모 사피엔스는 어떻게 현생인류가 됐나…우리는 기후에 적응해 끝까지 살아남은 인류 [사이언스라운지]
  • [동아일보] 지구 자전축 흔들리며 찾아온 극한 기후가 현생인류 만들었다
  • [더나은미래] "기후변화에 따라 인류 진화"... 과거 200만년 기후 분석해 규명
  • [이웃집과학자] 기후모델과 고고학자료로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해결
  • [동아사이언스] 200만년 기후 시뮬레이션으로 호모 사피엔스 기원 밝혔다
  • [메트로신문] 부산대 팀머만 교수팀, 인류 진화 수수께끼 풀다
  • [충청뉴스] IBS, 기후변화-인류진화 사이 연관성 규명
  • [YTN] [자막뉴스] 슈퍼컴퓨터가 밝힌 인류 비밀..."100년 이내 큰 변화 올 것"
  • [내일신문] "기후변화 못 막으면 인류 대이동 불가피"
  • [더리포트] "기후가 우리 호모 종의 진화에 근본적인 역할을 했다"
  • [MBC] 시속 2500km로 달리는 '기후위기'‥인류는 탈출할 수 있을까
  • [YTN사이언스] "기후변화가 고대 인류 대이동 일으켜" 확인
  • [뉴스웍스] "인류 조상은 하이델베르크인"…IBS, 인간진화의 수수께끼 풀었다
  • [CNB뉴스] 부산대 팀머만 교수팀, 인류 진화의 수수께끼 풀다
  • [뉴스1] 韓 슈퍼컴퓨터 '알레프', 인류 진화의 기후·시공간 지도 완성
  • [블로터] 국내 슈퍼컴퓨터로 찾은 ‘기후가 인류 진화에 미친 영향’…네이처 게재
  • [뉴시스] 韓 슈퍼컴퓨터가 푼 인류 진화의 수수께끼…기후변화 영향 미쳤다
  • [연합뉴스] "인류 조상은 하이델베르크인…200만년간 기후 분석해 규명"
  • [디지털타임스] 드디어 규명… "기후변화로 인류종 진화"
  • [조선일보] 기후 변화에 더 잘 적응한 사피엔스, 그들만이 살아남았다
  • [파이낸셜뉴스] "기후변화가 인류 진화에 결정적 영향"
  • [이데일리] 슈퍼컴퓨터로 200만년 기후 분석..인류가 살 수 없는 지역 늘어날 것
  • [한겨레] 기후위기 일으키는 호모 사피엔스, 기후변화 덕에 출현했다
  • [아이뉴스24] [지금은 기후위기-영상] 인류, 과거 기후의 느린 변화에 수천 년 이상 적응
  • [서울신문] 느린 기후변화가 인류 진화 이끌었다
  • [아주경제] 기초과학연구원, 기후 변화와 현생인류 진화 연관성 밝혀냈다
  • [전자신문] 기후 변화에 따른 인간 진화 수수께끼 풀렸다
  • [아시아경제] 인간 진화의 수수께끼…인류의 조상은 하이델베르크인
  • [베리타스알파] 부산대 네이처 논문-팀머만 교수팀 기후 분석해 인간진화 수수께끼 해결
  • [브릿지경제] 韓 슈퍼컴퓨터로 인류 진화 수수께끼 풀었다… “CO2 당장 낮춰야”
  • [스마트시티투데이] IBS 연구팀, 슈퍼컴퓨터 '알레프'로 기후모형·고고학 자료 시뮬레이션 "인간 진화 수수께끼" 해결
  • [뉴스핌] 200만년 기후 분석해 호모사피엔스 조상 찾았다…기초연, 슈퍼컴 분석 증명
  •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박종우   042-878-8212
    최종수정일 2022-01-10 1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