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크기 2.3nm, 초소형 ‘분자 로터’ 탄생

- 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 … 스마트 인공 분자 기계 개발 기대 -

선풍기나 발전기, 터빈처럼 로터(rotor·회전자)를 갖는 회전기계들은 보통 로터를 외부 환경으로부터 격리하기 위해 케이지 등 프레임 안에 설치한다. 외부 영향으로부터 로터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국내 연구진이 이러한 회전기계의 구조를 닮은 초소형 분자 로터를 합성했다.


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이 개발한 분자 로터의 구조.
▲ 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이 개발한 분자 로터의 구조.



김기문 기초과학연구원(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장 연구팀은 연구진이 자체 개발한 ‘포피린 박스’를 케이지로 사용하는 크기 2.3nm의 분자 로터를 합성했다. 머리카락 두께보다 10만 배가량 얇은 이 분자 로터는 외부의 화학적 자극에 의해 움직임을 제어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기계’로도 불리는 분자 기계는 외부의 자극에 의해 기계적인 움직임을 구현해내는 분자 집합체다. 분자 기계를 최초로 설계하고 합성한 연구자들에게 2016년 노벨 화학상이 수여됐을 정도로 많은 연구가 이뤄졌다. 하지만 여전히 나노미터 수준의 영역에서 정밀하게 작동하는 분자 기계를 설계하는 것은 기술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다.

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은 포피린 박스를 쌓아 올리고 그 속에 풀러렌을 가둔 형태의 태양전지 소재를 합성했다. 이미지는 2018년 포피린 박스 합성한 연구성과가 실린 미국화학회지(JACS)의 표지의 모습. (출처: JACS)
▲ 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은 포피린 박스를 쌓아 올리고 그 속에 풀러렌을 가둔 형태의 태양전지 소재를 합성했다. 이미지는 2018년 포피린 박스 합성한 연구성과가 실린 미국화학회지(JACS)의 표지의 모습. (출처: JACS)

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은 2015년 6개의 사각형 포피린(P·porphyrin) 분자와 8개의 삼각형 분자(L)로 이뤄진 정육면체 모양의 다면체인 ‘포피린 박스(P6L9)’를 합성한 바 있다. 이 포피린 박스 내부에는 다른 분자를 삽입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포피린 박스 내부에 ‘축 분자’와 ‘회전체 분자’를 설치하여 분자 로터를 완성했다.

개발된 분자 로터는 외부의 자극이 없을 때는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다. 그러다 외부에서 화학적 자극을 가하면 회전체 분자가 축 분자를 중심으로 빠르게 회전하는 회전(rotary) 운동과 축 분자 자체가 느리게 움직이는 텀블링(tumbling) 운동을 보인다. 화학적 자극 뿐 아니라 자외선 빛을 쪼여도 분자 로터의 움직임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김기문 단장은 “본 연구에서 보여준 기계적 움직임을 잘 활용하면 외부자극에 의해 임의로 조절 가능한 분자 수준의 스마트 인공 기계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켐(Chem) 1월 19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IBS 커뮤니케이션팀
권예슬


  • [헤럴드경제] “머리카락보다 10만배 얇다” 초소형 ‘분자 로터’ 탄생
  • [전자신문] 2.3나노미터 '분자 로터' 탄생...IBS, 합성 성공
  • [헬로티] IBS, 자이로스코프와 닮은 분자 기계 합성...크기 2.3nm, 초소형 ‘분자 로터’ 탄생
  • [문화일보] 머리카락 10만 분의 1 ‘인공 분자 기계’ 개발… 癌 파괴 ‘나노 로봇’ 기대
  • [충청뉴스] IBS, 회전기계 구조 닮은 초소형 분자 로터 합성
  •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박종우   042-878-8212
    최종수정일 2022-01-10 1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