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전기 없이 세균 감염성 질환 1시간 내 진단한다

IBS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오지에서 세균감염·내성 진단하는 수동 기구 발명

손가락으로 장난감을 돌리듯 간단히 세균 감염을 진단할 수 있는 기구가 나왔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조윤경 그룹리더는 장난감 ‘피젯 스피너’를 닮은 수동 진단 기구를 발명했다. 수 일이 걸리던 감염성 질환 진단을 1시간 이내로 단축하면서 100% 진단 정확도를 보여,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오지에서 항생제 오남용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 피젯 스피너와 이번에 개발된 진단용 스피너
▲ 피젯 스피너와 이번에 개발된 진단용 스피너

세균성 감염질환은 복통, 유산, 뇌졸중 등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난다. 감염성 질환 진단은 보통 하루 이상 걸리는 배양 검사가 필요한데,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개발도상국에서는 큰 병원에서만 가능해 검사에 1~7일이 소요된다. 때문에 작은 의원에서는 증상만으로 항생제를 처방하는데, 맞지 않는 항생제를 사용하면 세균이 항생제에 내성을 가지면서 점점 더 높은 단계의 항생제가 필요해진다. 1단계 항생제는 500원에 불과하지만 4단계 항생제는 100만원에 달하며 종국에는 항생제로 해결할 수 없는 슈퍼 박테리아까지 출현할 수 있다.

▲ 기존의 세균 검출 과정(위)과 진단용 스피너(아래)를 이용한 진단 비교
▲ 기존의 세균 검출 과정(위)과 진단용 스피너(아래)를 이용한 진단 비교

진단시간 단축을 위해 과학자들은 미세한 관 안에서 액체 흐름을 조종해 시료를 처리해 ‘칩 위의 실험실(lab on a chip)’로 불리는 미세유체칩 연구를 여럿 내놨다. 마이크로미터 규모 구조물에 시료를 흘려 여러 실험을 한 번에 처리하는 원리다. 그러나 미세유체칩 구동에는 일반적으로 칩 내에서 액체 시료를 이동시키기 위해 복잡한 펌프나 회전장치 등 제어장비가 필요해 개발도상국이나 오지에서 사용하기는 어려웠다.

연구진은 베어링을 중심으로 본체를 돌리는 손바닥 크기의 장난감인 ‘피젯 스피너’ 장난감에 착안해, 손으로 돌리는 미세유체칩을 구상했다. 또 구현을 위해 교신저자가 2014년 개발한 ‘FAST(fluid-assisted separation technology)’ 기술을 응용했다. 일반 미세유체칩은 시료를 거르는 필터 아래쪽에 공기가 있어 시료를 통과시키는 데 높은 압력이 필요한 반면, 필터 아래쪽에 물을 채우는 FAST 기술의 경우 상대적으로 작은 압력으로 시료를 통과시킬 수 있어 손힘으로도 충분하다.

▲ 상대적으로 작은 압력으로 시료를 통과시킬 수 있어 손힘으로도 세균을 거를 수 있다.
▲ 상대적으로 작은 압력으로 시료를 통과시킬 수 있어 손힘으로도 세균을 거를 수 있다.

연구진은 회전으로 병원균을 농축한 다음, 세균 분석과 항생제 내성 테스트를 순차적으로 수행하도록 기구를 설계했다. 진단용 스피너에 소변 1 ml를 넣고 1~2회 돌리면 필터 위에 병원균이 100 배 이상 농축된다. 이 필터 위에 시약을 넣고 기다리면 살아있는 세균의 농도를 색깔에 따라 육안으로도 판별할 수 있고, 추가로 세균의 종류도 알아낼 수 있다.

세균 검출 후에는 세균이 항생제에 내성을 가졌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같은 진단용 스피너에 항생제와 섞은 소변을 넣고 농축시킨 뒤, 세균이 살아있는지 여부를 시약 반응으로 확인한다. 이 과정은 농축에 5분, 반응에 각각 45분이 걸려 2시간 내에 감염과 내성 여부를 모두 진단할 수 있다.

▲ 진단 스피너로 1시간 내에 세균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 진단 스피너로 1시간 내에 세균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인도 티루치라팔리 시립 병원에서 자원자 39명을 대상으로 병원의 배양 검사와 진단 스피너 검사를 각각 진행해 세균성 질환을 진단했다. 실험 결과 진단스피너로 검사 결과를 1시간 이내에 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병원에서 배양에 실패한 경우까지 정확히 진단해 냈다. 이에 따라 현지의 일반적인 처방으로는 59%에 달했을 항생제 오남용 비율을 0%로 줄일 수 있음을 보였다.

▲ 진단용 스피너 진단 결과가 표준 배양 검사와 일치할 뿐 아니라, 배양이 되지 않았던 세균까지 검출에 성공했다. 기존에 오지에서는 증상이 있는 모든 환자들에(39명) 항생제를 투여하지만, 실제 항생제가 필요한 환자는 18명에 불과해 21명 환자(54%)는 항생제를 남용하게 된다. 또 29번, 38번 환자(5%)는 의사소견으로 항생제가 필요한데, 배양에 실패해 배양검사 결과가 틀린 경우다. 진단 스피너로는 이 경우까지 맞게 진단할 수 있었다.
▲ 진단용 스피너 진단 결과가 표준 배양 검사와 일치할 뿐 아니라, 배양이 되지 않았던 세균까지 검출에 성공했다. 기존에 오지에서는 증상이 있는 모든 환자들에(39명) 항생제를 투여하지만, 실제 항생제가 필요한 환자는 18명에 불과해 21명 환자(54%)는 항생제를 남용하게 된다. 또 29번, 38번 환자(5%)는 의사소견으로 항생제가 필요한데, 배양에 실패해 배양검사 결과가 틀린 경우다. 진단 스피너로는 이 경우까지 맞게 진단할 수 있었다.

연구를 이끈 조윤경 그룹리더는 “이번 연구는 미세유체칩 내 유체 흐름에 대한 기초연구를 토대로 새로운 미세유체칩 구동법을 개발했다는 의미가 있다”며 “항생제 내성검사는 고난도인데다 현대적인 실험실에서만 가능했는데, 이번 연구로 빠르고 정확한 세균 검출이 가능해져 오지에서 의료 수준을 증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 제1저자인 아이작 마이클 연구위원은 “진단용 스피너는 개당 600원으로 매우 저렴하고 비전문가도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바이오메디컬 엔지니어링(Nature Biomedical Engineering, IF 17.149)’誌에 5월 19일 게재됐다.

IBS 커뮤니케이션팀
최지원

Center for Soft and Living Matter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Publication Repository
Yoon-Kyoung
Yoon-Kyoung(Cho, Yoon-Kyoung) 이메일 보내기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Publications
  • [이데일리] '항생제 오남용' 오지 돕는다...세균 감염 진단기술 개발
  • [연합뉴스] '피젯 스피너' 닮은 600원짜리 감염성 질환 진단 기구 나왔다
  • [파이낸셜뉴스] 600원 들여 만든 세균감염 진단기… 1시간만에 검사 끝낸다
  • [노컷뉴스] '피젯 스피너' 착안 샘플 넣고 돌리면 세균 감염 진단
  • [아이뉴스24] 벽·오지 감염병 진단 위한 無전원 수동진단기구 나왔다
  • [글로벌E] 손으로 돌려 1시간 안에 세균감염 진단하는 기구 발명
  • [비욘드포스트] 수동 세균감염 진단기구 발명 …기초과학연구원(IBS)
  • [중도일보] [영상]전기 없이 세균 감염성 질환 1시간 내 진단기구 탄생… 오지서 용이 기대
  • [UPI뉴스] 전기 없이 1시간 내 세균감염 진단..."항생제 오남용 줄인다"
  • [파이낸셜뉴스] 최신순 "1시간내 세균 감염성 질환 진단" 재료비 600원으로 진단기구 제작
  • [녹색경제신문] [과학을 품다] 1시간 안에 세균 감염성 질환 진단한다
  • [금강일보] '피젯 스피너' 닮은 감염성 질환 진단 기구 개발
  • [청년일보] 기과연, 1시간이내 감염성 질환 진단...개당 600원 기구 개발
  • [브레인미디어] IBS, 전기 없이 세균 감염성 질환 1시간 내 진단기구 개발
  • [뉴시스] 손으로 돌려 1시간내 세균감염 진단하는 기구 나왔다
  •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최지원   042-878-8088
    최종수정일 2019-12-17 1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