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대규모 중성미자 실험 첫걸음 뗐다… 잡음 줄인 결정 개발

지하실험 연구단, 2단계 아모레 실험에 사용할 200kg 결정 고른다

대규모 중성미자 실험의 원천이 될 새로운 결정이 개발됐다. IBS 지하실험 연구단 김영덕 단장을 비롯한 국제공동연구진은 중성미자를 방출하는 결정들을 4년 간 개발·시험한 끝에 다이소듐몰리브데이트(Na2Mo2O7) 등 4개를 1차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결정은 향후 200kg 이상 만들어져 전세계 경쟁그룹 중 가장 큰 규모의 중성미자 실험의 핵심이 될 예정이다.

중성미자는 우주를 이루는 기본입자들 중 가장 가벼운 입자로 다른 물질과 거의 반응하지 않는다. 매초 700억 개의 중성미자가 엄지손가락을 뚫고 지나가지만 우리는 전혀 느낄 수 없다. 이처럼 관측이 힘들기 때문에 ‘유령입자’로 불리며 입자물리학의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중성미자의 성질과 질량을 측정하기 위해 미국 샌포드 지하연구시설, 일본 카미오카 우주관측소, 이탈리아 그랑사소 연구소 등 세계 곳곳에서 대규모 실험들이 진행되고 있다.

지하실험 연구단이 이끄는 AMoRE 연구진은 앞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무게 1.9kg의 칼슘몰리브데이트(CaMoO4)결정으로 강원도 양양에서 파일럿 실험을 진행했다. 중성미자를 얻기 위해서는 결정 속 몰리브덴-1001 이 전자와 중성미자를 방출하면서 다른 원자로 변하는 ‘이중베타붕괴’ 현상을 이용한다. 이 때 실험에 사용하는 몰리브데이트 결정이 내뿜는 빛 특성이 중요하며, 결정의 총량이 많을수록 이중베타붕괴가 더 많이 발생한다. 이 때문에 전세계 중성미자 연구들이 더 좋은 결정을 찾고 그 무게를 늘리는 방향으로 실험을 갱신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먼저 기존 칼슘몰리브데이트(CaMoO4) 결정의 문제점을 해결할 여러 결정들을 성장시켰다. 칼슘몰리브데이트 결정은 방출하는 빛이 많아 데이터를 얻는 데 유리하지만, 칼슘(Ca) 중 0.18% 비율로 존재하는 48Ca이 또다른 이중베타붕괴를 일으켜 잡음이 발생한다. 연구진은 기존에 연구되지 않았던 결정들의 여러 화학적 단계를 연구해 리튬, 세슘, 나트륨이 든 새로운 몰리브데이트 결정 8개를 성장시키고, 기존 국제공동연구로 성장시켰던 아연, 납 함유 결정 4개와 함께 테스트를 진행했다.

연구진이 개발하고 시험한 결정 12개
▲ 연구진이 개발하고 시험한 결정 12개

연구진은 12개의 후보 결정들이 방출하는 빛과 파장 특성 등을 상온에서부터 약 10 켈빈(K)의 저온까지 연구하고, 이를 기존의 칼슘몰리브데이트(CaMoO4) 결정과 비교했다. 방출하는 빛의 양과 시간 등을 측정한 결과 후보 결정 중 다이소듐몰리브데이트(Na2Mo2O7)가 가장 적합함을 확인하고, 이를 비롯한 4개 결정을 1차 후보로 선정했다. 결정을 연구, 개발 및 성장하는 데 2년, 특성 시험에 2년이 걸렸다.

실험에 사용할 결정은 극저온 시험을 거쳐 앞으로 1-2년 후에 최종 선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중베타붕괴를 다른 배경 신호와 구분하기 위해 약 수십 밀리켈빈(mK)의 극저온환경에서 실제 실험을 진행하는데, 결정이 이 온도에서 어떻게 작동하는지 보는 과정이다. 최종 실험에는 다이소듐몰리브데이트(Na2Mo2O7), 다이리튬몰리브데이트(Li2MoO4), 레드몰리브데이트(PbMoO4)와 기존의 칼슘몰리브데이트(CaMoO4)를 비교할 예정이다.

1차 후보로 선정된 결정 4종. 실제 시험에 사용되는 크기로, 결정 한 개가 300~500g 가량이다.
▲ 1차 후보로 선정된 결정 4종. 실제 시험에 사용되는 크기로, 결정 한 개가 300~500g 가량이다.

AMoRE 국제 연구진은 현재 6kg의 결정으로 1단계 실험을 준비 중이며, 이번에 선정될 결정 200kg는 강원도 정선에서 2021년 착수할 2단계 실험에 약 5년 동안 사용된다. 공동교신저자인 이무현 연구위원은 “최근 1.9kg 결정을 쓴 파일럿 실험으로는 중성미자 질량이 수소원자 질량의 10억분의 1보다 더 작다는 정보를 얻었다”며 “향후에 결정 200kg로 실험하면 민감도가 100배 더 좋아져, 수소원자 질량의 1000억분의 1 수준과 중성미자 질량을 비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왼쪽) 파일럿 실험에 사용된 6개 결정. (가운데) 1단계 실험에는 18개 결정이 사용된다. (오른쪽) 2단계 실험에 사용될 200개 결정 검출기 예상도.
▲ (왼쪽) 파일럿 실험에 사용된 6개 결정. (가운데) 1단계 실험에는 18개 결정이 사용된다. (오른쪽) 2단계 실험에 사용될 200개 결정 검출기 예상도.

이번 연구는 결정 연구와 기술에 관한 전문학술지 크리스탈 리서치 앤 테크놀로지(Crystal Research and Technology)에 11월 판 표지논문으로 채택되었다.

IBS 커뮤니케이션팀
최지원

1. 몰리브데넘(Mo)과 원자 속 양성자 수는 같으나, 중성자 수가 달라 무게와 성질이 다른 동위원소이다. 몰리브데넘의 경우 양성자와 중성자를 합친 갯수가 92인 Mo-92 부터 100인 Mo-100 까지 자연에 존재하고, 이 중 Mo-100은 전체의 9.6%를 차지한다.

  • [헬로디디] 우주 비밀 밝힐 '新 결정' 개발
  • [아시아경제] 대규모 중성미자 실험 원천 될 새로운 결정 개발
  • [뉴스웍스] 대규모 중성미자 실험 원천 될 새로운 결정 개발
  • [뉴스1] 대규모 중성미자 실험 원천 새로운 결정 개발
  • [중도일보] 대규모 중성미자 실험 원천 될 새로운 결정 개발
  • [이데일리] '유령입자' 중성미자 대규모로 실험할 新 결정 개발
  • [이웃집과학자] 대규모 중성미자 실험 원천 될 새로운 '결정'
  • [전자신문] IBS, 중성미자 실험 원천 후보 새롭게 도출
  • [녹색경제신문] [과학을 품다] 100배 높은 민감도…중성미자 수수께끼 푼다
  •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최지원   042-878-8088
    최종수정일 2019-12-17 1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