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다재다능한 그래핀 만드는 비결, ‘스트레스’에 있다

IBS 연구진, 그래핀 기능화 반응 촉진 원리 규명

사람에게는 ‘독’이 되는 스트레스가 신소재의 합성에는 ‘약’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다차원 탄소재료 연구단 로드니 루오프 단장 연구팀은 스트레스가 그래핀에 기능기를 추가하는 반응을 촉진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그래핀은 흑연의 한 층에서 떼어낸 2차원 탄소물질로 전기·화학적 특성이 우수해 차세대 반도체 소재로 각광받는다. 그래핀에 각종 기능기를 추가하면 물성을 바꿔 다재다능한 소재로 만들 수 있다.

구리(111) 기판(a) 위에서 그래핀의 기능화 반응이 가장 활발하게 일어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구리(111) 기판(a) 위에서 그래핀의 기능화 반응이 가장 활발하게 일어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연구진은 그래핀 합성에 사용되는 구리 기판의 결정구조가 기능화반응 속도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에서는 결정 구조가 다른 세 종류(구리(001), 구리(110), 구리(111))의 구리 기판 위에서 그래핀 기능화반응을 진행했다. 그 결과 구리(111)를 기판으로 사용했을 때 기능화 반응이 가장 빠르고 균일하게 진행됨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구리(111) 위에서 성장할 때 그래핀이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래핀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압축 변형이 더 잘 일어나는데, 변형률이 높을수록 반응에 필요한 에너지가 줄어들어 반응이 더 쉽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루오프 단장은 “이 같은 원리를 이용하면 그래핀의 물성을 변화시키는 반응을 조절해 다양한 기능을 갖춘 그래핀을 더 편리하게 제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재료화학분야 국제 학술지인 ‘케미스트리 오브 머터리얼스(Chemistry of Materials)’ 10월 17일자 온라인 판에 실렸다.

IBS 커뮤니케이션팀
권예슬

  • [헬로티] [R&D PLUS] IBS, 에너지저장장치 성능 높일 신소재 개발
  • [연합뉴스] 사람에게 독인 스트레스, 반도체 신소재 그래핀에는 '약'
  • [헤럴드경제] UNIST 연구진, 그래핀 기능화 반응 촉진 새 방법 규명
  • [경상일보] UNIST 로드니 루오프 교수팀, 그래핀 표면구조 달리하면 반응 촉진
  • [이데일리] '스트레스'가 다재다능 그래핀 쉽게 만든다
  • [금강일보] [사이언스톡톡] '스트레스'로 그래핀 쉽게 만든다
  • [뉴시스] UNIST, 그래핀 기능화 반응 촉진하는 원리 규명
  • 게시판 이전 및 다음 링크
    이전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백서윤   042-878-8238
    최종수정일 2019-01-30 1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