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폭발 걱정 덜어낸 차세대 배터리 상용화 성큼

- 물을 전해질로 사용하는 배터리 구동 핵심 원리 규명 -

IBS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은 차세대 배터리로 꼽히는 물 기반 이차전지의 구동 핵심 원리를 규명했다.
▲ IBS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은 차세대 배터리로 꼽히는 물 기반 이차전지의 구동 핵심 원리를 규명했다.

스마트폰, 노트북 등 일상생활 속 대부분의 전자기기에는 리튬이온배터리가 사용된다. 하지만 잇단 배터리 폭발 사고로 인해 안정성을 한층 높인 차세대 배터리 개발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 연구팀의 조민행 단장, 곽경원 연구위원 팀은 물로 작동하는 차세대 배터리 상용화를 견인할 핵심 원리를 규명했다.

리튬이온전지는 양극과 음극 사이에 유기용매를 전해질로 사용해 충전과 방전을 반복하는 원리로, 무게가 가벼우면서도 고용량인 전지를 만드는 데 유리해 ‘대세전지’로 꼽힌다. 문제는 전해질로 사용되는 유기용매가 발화 위험이 높고, 환경오염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조민행 IBS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장(왼쪽)과 곽경원 연구위원.
▲ 조민행 IBS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장(왼쪽)과 곽경원 연구위원.

안정성을 높인 신개념 전지 개발이 요구되며, 물을 전해질로 사용하는 이차전지가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차전지의 전해질은 양극 사이에서 리튬 이온(Li+)을 수송하는 역할을 한다. 전해질이 안정적으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고전압 환경에서 전기분해 되지 않는 동시에 빠르게 리튬 이온을 수송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용매로 사용된 물이 리튬이온 수송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아직까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기존 연구를 통해 물 기반 전해질 내부에 초고농도의 염이 녹아있어야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고농도 염을 사용하면 전해질의 점성이 증가해 끈적거려지며 리튬 이온 수송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이 때문에 과학자들은 고농도를 유지하면서도 리튬 이온을 빠르게 수송할 수 있는 조건을 찾으려는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

연구팀은 최신 분광기술을 이용해 이 역설을 해결할 실마리를 발견했다. 물 기반 전해질의 미시적인 구조를 관찰한 결과, 염과 물이 고르게 섞여 있을 것이란 일반적인 예측이 틀렸음을 증명했다. 섬 사이를 흐르는 조류처럼, 전해질 내부는 염이 부분적으로 뭉쳐있고 물 층이 그 사이를 통과하는 구조를 띠었다.

이어 연구팀은 전해질 속 물의 역할을 파악하기 위한 컴퓨터 시뮬레이션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해질 내부의 물 층은 리튬이온 수송에 두 가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염 뭉치를 둘러싸고 있는 물은 염 음이온(TFSI-)과 리튬 이온(Li+) 사이의 전기적 상호작용을 줄여준다. 반면 나머지 물 층은 나노미터(nm) 크기의 통로를 형성해 리튬이온 수송을 가속하는 도선 역할을 수행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물이 수송에 방해되는 정전기적 상호작용을 막는 동시에, 빠르게 수송할 수 있는 일종의 전선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물 기반 전해질의 내부 구조 시뮬레이션 결과. 물 분자(파란색)와 염(붉은색)이 서로 섞이지 않는 ‘이온 네트워크 구조’를 형성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 물 기반 전해질의 내부 구조 시뮬레이션 결과. 물 분자(파란색)와 염(붉은색)이 서로 섞이지 않는 ‘이온 네트워크 구조’를 형성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차세대 이차전지 개발의 역설로 작용했던 문제를 해결할 실마리를 제공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특정 음이온(염)들은 고농도의 수용액에서 이온들끼리 뭉치는 ‘이온 네트워크 구조’를 형성한다는 것을 밝힌 만큼, 향후 물을 기반으로 한 리튬 이차전지의 발전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민행 단장은 “거시적 관점에서 진행된 리튬이차전지 분야 기존 연구와 달리, 이번 연구는 미시적 구조와 전해질의 특성 사이 관계를 규명했다”고 말했다.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은 현재 실제 전지가 작동하는 것과 같은 고압 환경에서 전해질의 미시적 분자 구조를 관측하기 위한 장비를 구축 중이다. 향후 실제 작동환경에서 리튬이온의 수송 및 전해질 내부의 분자 구조를 규명해 나갈 계획이다.

연구결과는 화학분야 권위지인 ‘미국화학회지(JACS)’ 10월 25일자에 게재됐다.

IBS 커뮤니케이션팀
권예슬

Center for Molecular Spectroscopy and Dynamics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

Publication Repository
조민행
조민행(Cho, Minhaeng) 이메일 보내기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 Publications
  • [아시아뉴스통신] IBS, 폭발 위험·환경오염 줄인 차세대 배터리 개발 원리 규명
  • [천지일보] 고려대 연구팀, 물로 작동하는 차세대 배터리 핵심 원리 규명
  • [뉴스웍스] 물로 작동하는 차세대 배터리 핵심 원리 규명
  • [금강일보] 물로 작동하는 차세대 배터리 핵심 원리 규명
  • [베리타스알파] 고려대, 물을 전해질로 사용하는 리튬이온전지의 구동 원리 규명
  • [중앙일보] 물로 작동하는 차세대 배터리...리튬이온 폭발 위험 줄일까
  • [조선비즈] 수분에 '펑' 하는 리튬이온 배터리 전해질 물로 만들 단서 발견
  •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백서윤   042-878-8238
    최종수정일 2018-11-10 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