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韓-伊 대표 지하실험시설 협력해 우주비밀 파헤친다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韓-伊 대표 지하실험시설 협력해 우주비밀 파헤친다
보도일 2019-05-31 09:00 조회 263
보도자료 hwp 파일명 : 190531_[IBS 보도자료] 한국-이탈리아 대표 지하실험시설 협력해 우주비밀 파헤친다.hwp 190531_[IBS 보도자료] 한국-이탈리아 대표 지하실험시설 협력해 우주비밀 파헤친다.hwp
첨부 zip 파일명 : 관련사진.zip 관련사진.zip

韓-伊 대표 지하실험시설 협력해 우주비밀 파헤친다

- IBS, 이탈리아 국립핵물리연구소(INFN)와 업무협약(MOU) 체결 -
- 5/31 INFN 본원서 협약식 개최…암흑물질 등 물리학 연구 협력 강화 -

한국과 이탈리아가 양국 대표 지하실험시설을 중심으로 우주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손을 잡는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은 이탈리아 국립핵물리연구소(INFN, 소장 페르난도 페로니․Fernando Ferroni)와 물리학 분야 전반에 걸친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협약식은 5월 31일(금) 오후 3시(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소재 INFN 본원에서 열린다.

INFN은 1951년 설립된 이탈리아의 유서 깊은 연구소로 핵물리 및 입자물리학을 중점 연구한다. 이탈리아 최초의 가속기를 보유한 프라스카티국립연구소(LNF)를 비롯해 세계 최대 규모 지하실험시설(깊이 1400m, 면적 1만㎡)을 운영 중인 그랑사소국립연구소(LNGS)를 통해 명실상부 물리학계 선진 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양 기관은 2014년 가속기 분야 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이번에는 물리학 분야 전반으로 공동연구를 확대, 협력을 강화하자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다. 특히 암흑물질 탐색, 중성미자 성질 규명 등 공동연구와 콘퍼런스 및 세미나 개최 연구인력 교류 등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강원도 정선 일대에 국내 유일 심층 지하연구시설을 건설 중인 IBS와 세계 최고 수준의 암흑물질․중성미자 연구시설과 인력을 보유한 INFN가 협약을 맺는 만큼, 이번 협약이 양국 기초과학 발전에 큰 진전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두철 IBS 원장은 "기존 중이온가속기 분야 연구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암흑물질 등 다양한 분야로 양 기관 간 협력을 확대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연구 협력 환경을 조성하려 한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1. 업무협약(MOU) 체결 후 악수를 나누는 김두철 IBS 원장(왼쪽)과 페르난도 페로니 INFN 소장의 모습. 양 기관은 이날 물리학 분야 전반에 걸친 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 사진1. 업무협약(MOU) 체결 후 악수를 나누는 김두철 IBS 원장(왼쪽)과 페르난도 페로니 INFN 소장의 모습. 양 기관은 이날 물리학 분야 전반에 걸친 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설명 2.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 위치한 국립핵물리연구소(INFN)에서 김두철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왼쪽)과 페르난도 페로니 INFN 소장이 업무협정(MOU)을 위한 서명을 하고 있다.

▲ 사진2.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 위치한 국립핵물리연구소(INFN)에서 김두철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왼쪽)과 페르난도 페로니 INFN 소장이 업무협정(MOU)을 위한 서명을 하고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권예슬   042-878-8237
최종수정일 2019-06-05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