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매우 얇고 투명한 그래핀 주머니 만들어 고분자 움직임 보는데 성공 게시판 상세보기

매우 얇고 투명한 그래핀 주머니 만들어 고분자 움직임 보는데 성공

투과전자현미경으로 별도 작업 없이 실시간 관찰 첫 사례

생체 속 신호물질과 DNA, 단백질을 이루는 고분자(Polymer)1)는 생체 대부분을 작동시키는 핵심요소다. 하지만 고분자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는 상당 부분 밝혀지지 않았다. 생체와 비슷한 액체 환경에서 고분자를 고배율로 관찰하려면 전자 현미경을 사용해야 하는데 내부의 높은 진공 상태로 인해 액체가 증발해 버리기 때문이다.

우리원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스티브 그래닉(Steve Granick) 단장(UNIST 자연과학부 특훈교수) 연구팀이 매우 얇고 투명한 그래핀 주머니를 만들어 유기 고분자의 움직임을 보는데 성공했다. 투과전자현미경(TEM, Transmitted Electron Microscope)2)으로 별도의 작업 없이 실시간 관찰한 첫 사례다. 생체 환경 내 고분자 작동원리를 밝히는데 이번 연구가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IBS 연구진은 연필심에 사용되는 흑연의 한 층인 그래핀(Graphene)을 이용해 고분자를 관찰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했다. 연구진은 두 장의 그래핀 사이에 고분자가 든 액체층을 샌드위치처럼 끼우고, 그래핀으로 감싸는 일명 ‘액체 그래핀 셀(liquid graphene cell)’ 방법을 사용했다. 그래핀 주머니에 고분자가 든 액체를 넣은 셈이다. 그래핀 주머니 방식은 장점이 많다. 전자 현미경 안에서도 증발하지 않고, 강력한 전자빔으로 인한 손상도 덜하다. 매우 얇으면서도 투명한 물성 덕에 내부 관찰도 가능하다.


▲ IBS 연구진이 고안한 투명하고 얇은 그래핀 주머니는 고분자의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두 겹의 그래핀 사이에 고분자가 담긴 액체를 넣고(A) 수로가 형성되면(B) 투과전자현미경으로 고분자를 관찰할 수 있다(C). 위의 사진에선 0.2몰 농도의 소금물에 고분자 ‘황화 폴리스테린’이 들어있다.

기존의 액체 그래핀 셀 방식은 별도의 작업인 착색(stainning)이 필요했다. 고분자 내 단량체 (monomer, 고분자 화합물이나 화합체를 구성하는 단위체)를 잘 볼 수 있도록 염색 분자나 금속 이온을 시료와 결합시키는 과정이 동반돼야 했다. 하지만 착색방식은 대상 고분자의 성질에 영향을 미친다는 단점이 있었다.

IBS 연구진은 8개월의 실험 끝에 착색 작업 없이도 안정적으로 고분자를 볼 수 있는 그래핀 주머니 제작 방식을 고안해냈다. 먼저 투과전자현미경(TEM)에서 시료를 놓는 바닥에 3~5겹 그래핀 한 장을 올린다. 그 위에 시료 고분자가 든 액체를 뿌리고 2겹의 그래핀을 지붕처럼 덮는다. 그래핀끼리 강력하게 붙으면서 액체가 안에 갇히는 것이다.

투과전자현미경에 놓인 그래핀 주머니는 투명하기 때문에 실시간 관찰이 가능하다. 투과전자현미경은 전자를 위에서 쏘고 아래에서 전자감지기가 상을 읽는 원리로 작동한다. 그래핀 주머니가 투명하기 때문에 그대로 내부에 있는 고분자의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는 것이다. 마치 프로젝터로 화면을 스크린에 쏘면 스크린 뒤에서도 화면을 볼 수 있는 것과 같다.

연구진은 그래핀 주머니 방법으로 고분자의 구조적인 재배열과 그래핀 바닥과의 흡착-탈착 과정, 기존에 알려진 고분자의 점프 현상을 고해상도 이미지로 관찰했다. 제1저자인 마나사 칸둘라 연구위원은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고분자가 어떤 운동을 하는지 비교적 생체와 비슷한 환경에서 볼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 연구진은 그래핀 주머니 방식을 이용해 고분자의 움직임을 관찰하는데 성공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고분자가 이동했음을 위의 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다.

고분자가 단백질, 효소, DNA를 이룰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을 비롯한 산업에 광범위하게 적용되는 만큼, 고분자 작동 원리 연구는 의료와 산업계에 근본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재료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IF=19.791) 온라인판에 9월 19일 게재됐다.


▲ IBS 첨단연성물질 연구단은 8개월의 실험 끝에 얇고 투명한 그래핀 주머니를 고안하는데 성공했다.
왼쪽부터 교신저자인 스티브 그래닉(Steve Granick) 단장, 공동 제1저자인 마나사 칸둘라(Hima Nagamanasa Kandula) 연구위원, 후안 왕 Huan Wang 연구위원

IBS 대외협력실 고은경

1) 고분자(polymer): 반복되는 짧은 단위의 단량체(monomer)가 체인 모양을 이루고 있는 무거운 분자. 단백질, 효소, DNA를 이룰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등 산업에 넓게 활용된다.

2) 투과전자현미경(TEM): 전자 빔을 시료에 쏘아 시료를 투과하는 전자의 정보로 이미지를 읽는다. 전자를 쏠 때, 공기 입자와 부딪히면 전자가 공기 중에 산란되기 때문에, 강한 진공 상태에서 이뤄진다. 전자는 빛보다 파장이 훨씬 짧기 때문에 광학 현미경보다 고배율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Center for Soft and Living Matter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Publication Repository
Steve Granick
Steve Granick(Steve , Granick) 이메일 보내기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Publications
Hima Nagamanasa Kandula
Hima Nagamanasa Kandula(Nagamanasa, Kandula Hima) 이메일 보내기 첨단연성물질 연구단 Publications
  • [동아일보] 눈에 보이지 않는 ‘나노 세계’ 실시간으로 엿본다
  • [디지털타임스] 스티브 그래닉 IBS 연구팀, 전자현미경으로 고분자 관찰 성공
  • [YTN사이언스] 생체 핵심 요소 고분자…실시간 관찰 성공
  • [뉴시스] 국내 연구진, 고분자 움직임 실시간 관찰 '성공'···의료분야 기여 전망
  • [헬로디디] 그래핀 주머니로 고분자 움직임 관찰 성공
  • [뉴스1] 기초硏, 미세한 고분자 움직임 실시간 관찰 성공
  • [연합뉴스] 투명한 그래핀 주머니 씌워 고분자의 이동 관찰
  • [베리타스알파] UNIST, 고분자 움직임 실시간 관찰 성공
  • [에듀동아] 기초과학연구원, 고분자 움직임 전자현미경으로 실시간 관찰에 성공
  • [전자신문] IBS, '그래핀 주머니'로 유기 고분자 움직임 실시간 관찰
  • [울산매일신문] UNIST, 유기 고분자 움직임 실시간 관찰 성공
  •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대외협력실 : 김한섭   042-878-8186
    최종수정일 2017-11-15 0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