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요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IBS Conferences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고체 세계의 뉴비 ‘양자 자성 다체 엑시톤’을 알아보자

2차원 자성 물질에서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확인

우리가 쓰는 첨단 기술의 시작에는 항상 새로운 발견이 있었다. 이를테면 1898년 전자를 발견한 뒤에야 우리가 아는 모든 전자기기가 탄생할 수 있었다. 방사선 치료의 시작에는 라듐 발견이 있었고, 원자력은 중성자 발견으로 인해 발달했다.

현재 고체를 연구하는 학자들은 3차원을 넘어서 2차원, 1차원 등의 저차원 물질에 관심을 갖고 있다. 그래핀은 가장 유명한 2차원 물질이다. 흑연을 한 겹씩 떼었을 뿐인데, 비현실적이리만큼 특성이 뛰어나다. 이는 2차원 물질이 3차원 물질과 물리적으로 매우 다르기 때문이다.

▲ 흑연을 한 층 떼어내면 그래핀이다.
▲ 흑연을 한 층 떼어내면 그래핀이다.

2차원 물질은 많이 개발되었지만, 자성을 띠는 2차원 물질은 굉장히 드물어서 아직 실험적으로 밝혀진 바가 많지 않다. IBS 강상관계 물질 연구단과 서강대, 연세대, 고등과학원 등 공동 연구진은 2010년부터 자성 2차원 물질 분야를 개척해 왔다. 비슷한 시기에 미국 연구팀도 강자성을 띠는 2차원 물질을 연구하기 시작해 현재 한국과 미국 연구팀이 이 분야의 쌍두마차다.

▲ 애플 vs. 삼성과도 같은 두 경쟁 그룹
▲ 애플 vs. 삼성과도 같은 두 경쟁 그룹

▲ 삼황화린니켈(NiPS3). 자성을 띠면서 층 사이가 반데르발스 결합을 이뤄, 얇은 층으로 분리하기 쉬운 반데르발스 물질이다.
▲ 삼황화린니켈(NiPS3). 자성을 띠면서 층 사이가 반데르발스 결합을 이뤄, 얇은 층으로 분리하기 쉬운 반데르발스 물질이다.

지난 7월 21일, 박제근 前부연구단장과 연구진은 2차원 자성물질에서 새로운 양자상태인 ‘양자 자성 다체 엑시톤’을 발견했음을 국제 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자성을 띤 2차원 물질 NiPS3 (삼황화린니켈) 실험에서 독특한 신호를 발견했는데, 엄청난 양의 계산을 했더니 이 신호가 이전에는 발견되거나 예견된 적 없던 양자상태임을 알게 된 것이다. 그렇다면 ‘양자 자성 다체 엑시톤’이 대체 무슨 뜻일까?

먼저 엑시톤은 고체 안에 존재하는 입자다. 진짜 입자는 아니지만, 원자의 속박을 벗어난 자유전자와, 그 전자가 빠져나간 빈 자리인 양공이 짝지어 입자처럼 행동한다. 양자상태이면서 빛을 방출하기 때문에 양자정보통신에서 중요한 열쇠로 거론된다.

이번에 발견한 엑시톤은 살아있는 상태와 죽은 상태가 공존하는 슈뢰딩거의 고양이처럼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나누어 존재한다. 정확하게는 ‘쟝-라이스 양자 다체 상태’ 라고 한다. 여기에 자성 물질에 존재하기 때문에 ‘양자 자성 다체 엑시톤’이라고 불린다.

▲ 이름이 참 길다
▲ 이름이 참 길다

처음에 연구진이 NiPS3에서 광방출 실험을 하다가 발견한 신호는 아래와 같다.

광방출 실험을 하다가 발견한 신호

이 엑시톤 신호는 보통보다 수백 배 뾰족한 것인데, 신호가 존재하는 폭이 좁아 뾰족한 것을 ‘결맞음성이 높다’고 한다. 예를 들면 파장이 다양한 자연광보다 단일 파장의 레이저가 결맞음성이 높다. 기존 현상보다 수백 배 차이가 나는데 이를 설명하는 뚜렷한 답이 없었다. 서로 다른 실험들이 같은 결과를 가리켰다.

이후 공명 비탄성 X선 산란실험으로 빛의 운동량과 에너지 분산관계를 측정했다. 이 정보들이 양자상태를 분석하는 데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론팀은 고체 내 다른 원자들과의 상호작용을 완벽하게 고려한 양자역학적 이론인 ‘다체 이론’을 적용하고 방대한 양의 계산을 수행해 실험결과를 설명해냈다.

공명 비탄성 X선 산란 실험(왼쪽)과 이론적인 다체 계산을 비교한 그래프(오른쪽)
▲ 공명 비탄성 X선 산란 실험(왼쪽)과 이론적인 다체 계산을 비교한 그래프(오른쪽)


이 엑시톤은 근본적으로 새로운 양자상태라는 점에서 놀라움과 기대를 안겨주고 있다. 2차원 물질에서는 특이 양자상태가 매우 드문 만큼 2차원 물질에서 일어나는 양자 현상을 이해하는 데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양자상태로 정보를 전달하는 양자정보통신으로 확장될 수 있다. 더욱 흥미로운 점은 초전도체, 초유체 등 특이한 물리 현상들도 결맞음성과 관련이 있다는 점이다. 때문에 이번에 발견한 엑시톤도 전에 없던 성질을 가질지 관심이 쏠린다.

IBS 커뮤니케이션팀
최지원

  • [메트로신문] 국내 연구진,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뉴스픽]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상태
  • [뉴시스] IBS,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양자상태 발견
  • [연합뉴스] [사이테크 플러스] "2차원 자성물질 내 전자 얽힌 상태로 존재…새 양자상태 발견"
  • [뉴스웍스]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디지털타임즈] 2차원 물질서 새로운 양자현상 발견…"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
  • [매일일보] 기초과학硏,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 양자상태 발견
  • [머니투데이] IBS,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아이뉴스24] 지하철 2호선의 "유레카"…양자얽힘 엑시톤 첫 발견
  • [조선비즈] 韓 연구진, ‘양자정보통신’ 실현 위한 실마리 풀어… 네이처 발표
  • [이데일리]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양자정보통신에 중요한 열쇠 찾았다
  • [헤럴드경제] 2차원 자성물질에서 양자현상 첫 발견…양자컴퓨터 활용 가능
  • [뉴스토마토] IBS, 양자 자성 다체 엑시톤 발견…네이처 게재
  • [한국경제] "1개의 전자가 여러 원자를 넘나든다" 첫 발견
  • [대전일보] IBS,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양자정보통신 확장에 기여 예상
  • [데일리그리드] 국내 연구진, 2차원 자성 물질서 '양자 자성 다체 엑시톤' 존재 확인
  • [교수신문] 연세대 물리학과 김재훈 교수 등,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베리타스알파] 연세대 물리학과 김재훈 교수 등,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대학저널] 연세대 김재훈 교수 연구팀,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헬로티] 기초과학연구원(IBS),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에너지경제] 연세대 김재훈 교수팀,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천지일보] 연세대 김재훈 교수 연구팀,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이웃집과학자]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상태
  • [한국강사신문] 연세대학교 물리학과 김재훈 교수 등,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이엠디]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사이언스모니터]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양자 다체상태 엑시톤 확인
  • [뉴트리션] 기초과학연구원(IBS),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동아일보] IBS,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양자상태 발견
  • [뉴스줌] IBS,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새로운 양자상태 발견
  • [뉴스통] 국내 연구진,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 존재하는 양자상태 발견
  • [뉴스1] 전자 1개가 여러 원자에?…국내 연구진 '새로운 양자상태' 규명
  •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담당자
    커뮤니케이션팀 : 최지원   042-878-8088
    최종수정일 2019-12-17 14:32